총회헌법위 은퇴 후 5년 뒤 청빙 가능안을 거부한다.

정치 28조 6항을 완전 삭제해야 -

예장통합뉴스 | 기사입력 2019/09/19 [13:36]

총회헌법위 은퇴 후 5년 뒤 청빙 가능안을 거부한다.

정치 28조 6항을 완전 삭제해야 -

예장통합뉴스 | 입력 : 2019/09/19 [13:36]

 

▲     ©예장통합뉴스

 

▲     ©예장통합뉴스

 

▲     ©예장통합뉴스

 

 

총회 헌법위 사임 5년 후 청빙 가능시행령 제정안 수용 불가 천명

- 예정연, 19일 성명 통해 목회자대물림방지법 완전 폐지안 결의 재차 촉구

 

총회의 헌법 28조 6항의 시행령 추진안에 대한 예정연의 입장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측 목사와 장로들로 구성된 예장통합정체성과 교회수호연대(이하 예정연)는 창립 이후 지속적으로 특정 교회를 목적으로 제정된 헌법 286항의 이른바 목회자대물림방지법은 폐지되어야 한다고 주장해 왔습니다.

 

그러나 교단 104회 총회를 앞두고 총회 임원회와의 교감을 통해 총회 헌법위원회에서 청원하는 것으로 알려진 은퇴 후 5년이 경과하면 청빙할 수 있다헌법시행령 신설 제정안 추진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합니다.

 

헌법위의 시행령 추진 안은 총회가 산하 노회와 지교회를 보호해야 함에도 오히려 명성교회 위임목사 청빙 무효재심 판결 수용 전제와 명성교회 신앙공동체의 혼란 연장을 통해 고통을 가중시키는 행위를 지속하고 있는 것입니다.

 

그동안 서울동남노회 명성교회는 지교회의 자치권을 우선하는 장로교회의 정치원리에 입각하여 제정하지 말아야 하는 목회자대물림방지법’ 으로 인하여 교단 안팎으로부터 온갖 수모와 지탄을 받으면서 목회 현장을 지켜왔습니다.

 

명성교회는 제102회 총회에서 헌법 286항이 지교회의 자치권을 침해하는 위헌적 요소가 있어서 수정, 보완, 삭제해야 한다는 헌법위원회의 해석을 받아들인 것을 근거로 담임목사 청빙에 적용하여 당회와 공동의회, 노회의 적법한 필요 절차를 거쳤습니다.

 

그러나 이같은 법 해석 적용과는 달리 일부 지도자와 여론의 다른 시각의 확산으로 수년간 법률적 논쟁과 다툼은 지속됐고, 해당 노회와 교회에는 큰 고통을 주었습니다.

 

우리 교단은 2018년 말 기준, 2017년에 비해 교인수가 7만 여명이 줄었습니다. 교인수는 급감하는데 목회자는 늘어나는 이상 현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심각한 현실에서도 총회 일부 정치 지도자들의 비본질적 여론 선동 언행은 교단을 병들게 하고 교회 성장의 동력은 잃어가고 있습니다.

 

2010년 초반부터 꾸준하게 한국교회 교인수 감소에 대해 여러 가지 원인이 있겠지만 그 중에 큰 원인은 기윤실 같은 단체에서 (세반연, 교회개혁실천연대 등) 교회 합법적인 청빙을 북한에서나 사용할 수 있는 세습이라는 부정적인 프레임을 씌워서  끊임없이 언론과 합작하여 교회를 지속적으로 흔들고 교란케한 것입니다.

 

2010년까지 한국교회는 통합측의 명성교회를 중심으로 교회의 부흥과 성장을 주도한 것을 누구나 다 아는 사실이다. 그런데 작금의 한국교회는 복음도 아닌 인본적인 윤리, 도덕, 이념적이고 철학적인 것들로 십자가 복음 보다 우선시하여 지속적으로 교회를 혼란 교란케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통합측 일부 목회자들도 동조하여 본 교단을 어렵게 하고 있는 것은 부인할 수 없습니다.

 

이제 교회의 부흥과 성장에 발목을 잡고 교회 파괴 분열 세력들에게 빌미를 주고 있는 본 교단 헌법 2편 정치 286항을 (일명: 대물림금지법) 104회기 총회에서 삭제하여 주셔서 누구든지 교회공동체가 2/3 이상 원하면 본 교단의 자격을 갖춘 목사를 청빙할 수 있게 해야 합니다. 이에 우리 예정연은 지금 헌법위원회가 추진하는 정치 286항에 대해 개정, 제정, 연구안을 제시하기 보다 완전히 본 조항을 폐지할 것을 다시금 강력히 촉구합니다.

 

예정연은 이러한 측면에서 아래와 같은 입장을 천명합니다.

 

하나. 총회 임원회와 헌법위원회는 총회 헌법 286항 관련 은퇴 5년 후 청빙 가능시행령 청원 추진을 중단할 것을 촉구합니다. 

 

하나. 104회 총대들에게 몇몇 노회에서 헌의한 헌법 286항 폐지안을 원안대로 삭제토록 결의할 것을 재차 촉구합니다.

 

하나. 정치 28조 6항은 2013.9. 98회기 총회시에  불법적이고 졸속적이고 즉흥적으로 특정교회를 염두에 두고 제정된 것이기에 이번 기회에 반드시 폐기할 것을 촉구합니다.    

 

하나. 103회기 총회에서 당연히 보고를 받아야 하나 거부한 법리부서에 (규칙부, 헌법위원회, 재판국)  대한 불법결의를 104회기에서 즉시 철회할 것을 촉구합니다.

 

하나. 헌법위원회가 최근 (2019.4.3. 임원회 심의 거부로 보류) 신법우선주의로 해석한 정치 28조 6항에 대해 수정 삭제 추가 보완해야하며 1호에 은퇴한 목사의 자녀의 청빙을 배제할 수 없다라고 한 것과, 103회기 법리부서에 대한 보고 거부에 대해 불법결의한 것은 무효라고 하였다. 이것을 임원회가 기관에 통보하지 않는 것은 총회 임원회의 직무유기에 해당하므로 즉시 시행할 것을 촉구합니다.       

 

하나. 전국 9190교회 255만 우리 교단 구성원들에게 금번 제104회 총회에서 헌법 286항으로 인한 분쟁과 갈등이 완전히 종결되도록 기도와 협력을 당부합니다.

 

2019919

 

예장통합정체성과 교회수호연대 대표회장

최경구목사 외 임원 일동

 

 독자 댓글  참조 하셔요

 

 기독교 발전과 공동체의 질서와 안녕을 위해 전적으로 목사 청빙은 그 교회 당회와 성도들이 기도하며 선택하여 그 교회 실정에 맞게 운영해야 하기에 28조6항은 이유없이 폐지가 정답입니다~교회가 어려울때 (교회임대료및 부채.성도들의 빈곤.목회자 및 자녀교육비) 는 총회나 노회에서는 조금도 책임이나 도움도 주지 않으면서 왜 교회 담임목사는  성도들의 청빙으로 위임한  것에 대해 간섭하는지 이 모순된 법으로 교회는 분란으로 병들어 가고 기독교가 사회에 가치없는  평가를 받게하는 이 현실성 없는 악법은 폐지해야합니다~간단한 이법을 가지고 왜이리 몇몇목사님들이 장난질하시는것 같아 안탑갑네요~

 

▲     ©예장통합뉴스

 

▲     ©예장통합뉴스

 

▲     ©예장통합뉴스

 

▲     ©예장통합뉴스

 

▲     ©예장통합뉴스

 

▲     ©예장통합뉴스

 

▲     ©예장통합뉴스

 

▲     ©예장통합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