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공보는 통합교단의 교단지가 아닌가? (박신현 장로, 104회 총대, 예정연 공동대표)

예장통합뉴스 | 기사입력 2020/06/04 [05:56]

기독공보는 통합교단의 교단지가 아닌가? (박신현 장로, 104회 총대, 예정연 공동대표)

예장통합뉴스 | 입력 : 2020/06/04 [05:56]

 

 

▲     ©예장통합뉴스

 

 

 

기독공보는 통합교단의 교단지가 아닌가?

 

국회에서 치열한 공방끝에어떤 법안이 다수가 찬성하여 결의가 되어 법제화가 된 것을 무효라고 주장한다면 소가 웃을 일이다

 

그 법이 문제가 있으면 의견수렴을 하여 폐기나 개정을 하면 될 것이다

 

또 대통령이 법에 의해서 그 권한을 가지고 내각에 행정명령을 내렸을때 무효라고 주장을 하거나 지시를 거부하면 온당한 것 일까?

 

서울서노회 기소위원장이신 박용권목사께서 기독공보에 기고하신 '총회결의의 법적지위'라는 글이 사실유무를 떠나서 교단지에 실리운다는 것은 기독공보가 스스로 교단지가 아님을 선언함과 같다

 

그 이유는 그 기고문이 총회수습안의 결의 과정과 그 결의의 법적지위에 대한 무지로부터 비롯되었고 또 총회의 결의에 반하고 또한 총회장의 행정지도를 정면으로 거스르는 것이고 선동을 부추기고 혼란을 불러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들리는 말에 의하면 예정연대표회장이신 최경구목사님께서 박용권목사의 글을 게제한 기독공보에 대해서 진심어린 충고와 비판을 하신 것에 대해서 그 기사의 삭제 또는 수정을 요구해 왔다고 한다

 

기독공보!

그대는 교단지이다

세상신문이 아니다

교단의 방침과 총회장의 지도에 어긋나는 글을 게제한 것이 잘한 일인가?

 

백보양보해서 구독자들이 공평하게 판단할 수 있도록 그 반대편의 글을 게제하면 될 것이다

이런 조치도 없이 비판과 충고의 기사를 삭제 해달라?

 

깊은 성찰이 있기를 바란다

 

그리고 지난 104회 총회수습안에 대해서 계속 시비를 불러 일으키는 자들은 교단의 화평을 위하여 차라리 우리 교단을 떠나라고 말하고 싶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