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105회기 총회에 바란다. 3

명성교회건 104회기 결의 무효건 처리

예장통합뉴스 | 기사입력 2020/07/27 [11:46]

105회기 총회에 바란다. 3

명성교회건 104회기 결의 무효건 처리

예장통합뉴스 | 입력 : 2020/07/27 [11:46]

 

▲     ©예장통합뉴스

 

 

명성교회건 104회기 결의 무효

총회 12개 헌의 처리건

 

104회기 총회 결정 불법 아니고 헌법에

근거하여 합법적인 결의 였다. (정치 87조 근거) 

어느 누구도 엎을 수 없어 --

명성교회 문제는 이미 작년에 모든 것이 끝났다.  

 

총회는 이념 정치가 되지 말고 복음으로

교회 중심적인 기관이 되어야 한다.    

 

104회기 총회는 수년 동안 교단 총회와 사회적 여론으로 교단 최대의 현안으로 문제가 된 명성교회 위임목사 청빙건에 대해 절대 다수의 결의로 (76.4%) 헌법개정 보다 더 많은 찬성으로 종지부를 찍었다.

 

그런데 총회가 마치고부터 서울노회 일부 목사들 중심으로(---) 총회 참석 당시에는 별말을 하지 못하더니 돌아와서 자신들의 교인들을 상대로 주일낮 예배 시간에 항명적인 설교를 통해 교인들과 당회원들을 선동한 아주 비겁한 짓들이며 행동이다.

 

이들의 태도는 총회의 판을 깨고자하는 그 이상 이하도 아니다.

 

전국 68개 노회 가운데 12개 노회가 작년 명성관련 총회 결정을 무효화해달라는 헌의 청원을 한 것으로 안다.

그런데 그것이 가능할까 ?

 

104회기 총회에서 절대 다수로 결의를 했을까 ?

 

총회전권 결의 (헌법 2편 정치 871.6)

 

명성교회 위임목사 청빙건은 헌법 2장 정치 286항에 근거하여 그동안 헌법위원회 5번의 해석과 2번의 총회재판으로도 계속적인 다툼의 소지로 인해(청빙과 세습 주장) 결말이 나지 않아서 궁여지책으로 본 교단 총회 분열을 방치할 수 없기에 헌법 2편 정치 871.6항이 근거하여 총회 전권을 적용하여 총회 석상에서 직접 결정한 것이기에 어느 누구도 이의를 달지 못하게 한 것이다.

 

총회장은 총회의 계속적인 혼란과 분열을 방치할 수 없기에 헌법에 근거하여 총대들의 뜻을 물어서 결정할 수 있다.

 

명성건 12개 노회 총회 헌의 처리

정치부는 본회 상정하면 안된다.

 

작년 104회기 총회에서 절대적인 다수로 결의한 명성건에 대해서는 총회결의에 반하는 헌의를 할 수가 없는 것이다. 총회가 결의한 것을 다음 해에 또 다시 무효로 결의한다면 또 다음해에 번복 헌의가 올라온다면 이 무슨 행정이며 공동체 질서 유지에 성경적인 법치라고 할 수 있을까 ?

 

그리고 명성건 문제는 개교회 담임목사 청빙이다. 개교회 담임목사 청빙이 자신들의 이익과 무슨 관계가 있다는 말인가 ? 이것은 순전히 특정교회에 대해 시기 질투와 건전한 교회를 파괴하고 무너뜨리려는 마귀적인 수법에 놀아나는 것이라고 밖에 볼 수 없는 것이다.

 

정치 286항은(일명대물림방지법) 제정 당시 98회기에 졸속적 미완의 법이며 특정교회 타깃으로 만든 법이기에 하나님이 기뻐하지 않아서 그 뒤에 총회는 이 법으로 계속적인 혼란에 빠진 것이다. 그래서 104회기 총회는 총회장의 직무 헌법 2장 정치 87조에 근거하여 총대들의 뜻을 물어서 결정한 것이기에 어느 누구도 이의를 달면 안된다.

 

총회의 법적인 처리 문제 (반려 내지 페기해야)

 

1. 명성건 104회기 결의 무효 헌의는 당연히 반려해야 한다. 왜냐하면 총회 결의에 반하는 헌의이며 결의는 결의로 바꿀 수 없기 때문이다.

 

 

2. 총회장은 각 노회에서 헌의한 건에 대해 헌의위원장과 상의하여 반려를 결정해야 한다. 그런데 두분 모두 책임지지 않으려고 듣자하니 정치부로 넘긴 것 같다.

 

3. 정치부는 12개 노회가 청원한 헌의안에 대해 자체 토론 없이 반려해야한다. 이유는 이미 작년 총회결의가 시행되었고 시행되고 있기 때문이다. 정치부는 이런 장난에 휘말리면 안된다. , 12개 헌의 문제에 대해 상관하지 말고 손을 씻으라는 것이다. 정치부는 본회에 상정하면 안된다.

 

4. 104회기 총회는 수년동안 다툼의 소지로 인해 총회 위상추락과 하나님의 영광에 해악이 되었기에 주님의 영광과 총회의 화합을 위해 정치 87조 총회장의 직무 카드로 총회에서 총대들의 직접 뜻을 물어서 결정한 것이기에 어느 누구도 손대지 못한다.

 

5. 만약에 이 결정에 대해서 계속 시비를 건다는 것은 104회기 총대들을 모욕하는 것이며 당시 결정에 찬, 반으로 참여한 총대들의 명예를 훼손하는 일이 될 것이다.

 

6. 총회가 불의한 헌의에 대해 지도자들이 처리 미숙으로 다시금 교회와 노회와 총회가 혼란에 빠진다면 그 책임을 누가 어떻게 감당하려는지 ?

 

물론 위에 열거한 것외에도 12개 불순한 헌의에 대해 반려 내지 페기에 대한 이유가 많이 있을 것이다.

 

위 열거한 결론은 명성건 헌의는 반려 내지 폐기해야 하며 그 이유는 총회가 그간 수년동안 혼란과 다툼의 소지로 인해 여러번의 법적인 해석과 두 번의 총회 재판을 통해서도 결말이 나지 않기에 그냥 방치하면 총회의 리더십 부재로 대사회적인면과 대교단  총회적인면에서 위상 추락으로 돌이킬 수 없는 총회 분열 위기로 치닫기에 궁여지책으로 결의한 것이기에 어느 누구도 또 다시 거론하는 것은 고의적으로 교회와 교단을 분열시키려는 의도로 밖에 볼 수 없기 때문이다.

 

총회의 중요한 결의는 결의로 바꿀 수 없고 꼭 문제가 된다면 총회 치리회장을 상대로 무효나 취소 소송을 통해서 진행할 수 있으나 이 또한 모든 법을 잠재우고(교회법과 사회법 고소 고발 제기 못함)한 결의이기에 더더욱 제기하지 못한다.

 

 

만약에 총회장의 리더십이 기준 없이 이리저리 휘둘린다면 우리 교단 총회와 소속 교회는 돌이킬 수 없는 지경에 이를 수 있다는 사실을 명심하고 중심에 서서 교회를 지키는 리더십이 되기를 바란다.

 

반명성 분들에게

 

이제 반명성 그룹들은 더 이상 명성건에 매달리지 말고 자신의 교회 목회나 열심을 다하여 영혼구원에 매진하기를 바란다. 정치 286항은 98회기에 태어나지 말아야 할 법이다. 지금이라도 속히 법을 폐기하여 자유롭게 개교회가 복음전파를 통한 영혼구원에 진력을 다하도록 온갖 힘을 다 모아야 할 것이다.

 

명성건 104회기 결의가 번복할 수 없는 이유는 총회 결의를 이미 시행했고  지금도 시행 중이기 때문이다

 

1) 헌법 2편 정치 87조 총회장의 직무에 근거하여 다툼의 소지가 충분하기에 결의함

 

2) 정치 28조 6항에 대한 그간 수차례 헌법위 해석과 2번 총회 재판국 판결로 마무리되지 않고 교회법적 사회법적인 계속적인 다툼의 소지 발생


3) 총회가 명성건 재심판결에 대한 재재심을 막고 김수원을 노회장으로 강제 합의로 세우고 명성장로들을 노회 파송 중지하고 김하나 목사를 1년간 설교 중지시킴       

 

4) 반명성들의 총회결의 뒤엎으려는 불순한 의도로 총회 혼란 가중과 총회 위상 추락

 

5) 같은 사안 법적 일사부재리 원칙 적용과 헌법개정보다 더한 76.4%의 총회결의는 존중되어야 한다.

 

6) 반명성들의 총회결의 항명 자세는 헌법시행규정 88조로 다스려야 한다.

 

7) 반명성 대다수 목회자들은 교회 개척에 대한 피와 땀이 없는 분들이기에 교단과 교회에 대해 대부분 무책임하여 무임승차한 목회자들이기에  이들의 말을 들으면 총회와 교회를  파괴로 이끌기 때문이다.       

 

지금 정부당국의 주도로 사회 여론을 주도하여 교회를 필요 이상 핍박하고 포괄적인 차별금지법을 발의하여 통과하려는 즈음에 우리 모두 힘을 합쳐서 대국가와 사회적으로 쓰나미처럼 밀려들어오는 부정적인 교회 핍박에 맞서기를 바랄 뿐이다.

 

교회가 잘 부흥하면 시기 질투하지 말고 누구든지 박수 치고 밀어주어 힘을 내어 더 부흥하고 그 부흥으로 국가와 세계와 교단  내외에 선교하도록 응원해야 할 것이다. 감사합니다.

 

2020.7.27.

 

예장통합뉴스 대표 최경구 목사

예장통합정체성과교회수호연대

대표회장 최경구 목사

국가공인행정사 교회법연구소장

행정사전문연구회장

교육행정사회복지 전공

교사 겸임교수 20

전도사, 목사 36

영원한교회 위임목사

부천노회 전노회장

장로교언론인협회 회원

010-4058-1009

 

▲     ©예장통합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