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정연, “총회 임원회의 ‘직권남용’ 소속교회 위협” (교회연합신문, 2019/04/11 일자 기사)

예장통합뉴스 | 기사입력 2019/04/12 [06:20]

예정연, “총회 임원회의 ‘직권남용’ 소속교회 위협” (교회연합신문, 2019/04/11 일자 기사)

예장통합뉴스 | 입력 : 2019/04/12 [06:20]

 

임원회의 헌법위 유권해석 반려에 강력 반발

 

크기변환_예정연 1.jpg
 
“장로교의 기본은 지교회다. 지교회를 총회가 보호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예장통합 정체성과 교회수호연대(대표회장 최경구 목사/ 이하 예정연)가 지난 410일 서울 연지동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명성교회와 관련한 총회 임원회의 최근 입장에 강력히 반발하고 나섰다.

 

총회 임원회는 지난 3일 최근 헌법위원회(위원장 이현세 목사)가 세습방지법에 대해 해석한 내용을 받지 않고 보류한 바 있다. 금번 헌법위는 세습방지법을 두고 지난 회기와 마찬 가지로“‘이미 은퇴한목사·장로의 직계비속을 위임목사로 청빙하는 것까지 제한하기는 어렵다는 내용의 유권해석을 한 바 있다.

하지만 임원회는 이를 두고 헌법위의 유권해석은 제103회 총회에서 부결·삭제된 해석으로써 일사부재리 원칙을 위배한다고 밝혔다.

 

예정연은 임원회의 이같은 결정에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임원회가 헌법위의 유권해석을 거부하거나 반려할 권한이 전혀 없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예정연은 총회 임원회가 헌법위원회 보고를 심의 거부하고 보류한 것은 명백히 헌법 제3편 권징 36항의 직권남용이자 직무유기다면서 헌법대로 집행기관으로서의 임무만을 성실히 수행해야 할 것이다고 비난했다.

 

또한 총회 서울동남노회 수습전권위원회는 노회 비대위 측과 더 이상 타협하려는 노력을 중단하고, 장로교의 근본 출발인 소속 지교회를 중심으로 속히 정상화시켜 달라면서 서울동남노회 비대위 측을 향해 더 이상 자신들과 아무런 관련이 없는 교회에 대해 사실을 왜곡·선동하지 말고, 일체의 불법행위를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이 외에도 총회 임원회는 교단과 소속 지교회를 교단 밖 세력들과 연대해 위협하는 장로회신학대학교 교수들(세교모)과 일부 불순한 목회자와 신학생들을 강력히 다스려 달라고 촉구했다.

 

 

크기변환_예정연 최경구.jpg
 
예정연 대표회장 최경구 목사는 통합총회가 회원 교회를 보호해야 하는 본연의 의무를 저버리고 있음을 지적했다. 최 목사는 총회 임원회는 겸손하게 총회를 섬기고 소속 교회를 보호해야 함에도, 자신들의 초법적 월권 행위와 무소불위의 직권남용으로 교단과 노회와 소속 교회들의 안위를 위협하고 있다합동측이 사랑의교회 문제에 있어 교회 보호를 위해 적극 나서 이를 지켜낸 모습과 매우 대비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명성교회가 무슨 잘못을 했는가? 명성교회가 무너지면 통합총회도 무너진다. 불법을 저지른 총회장과 임원회를 직무정지하고 탄핵시켜야 한다고 성토했다.

 

 

크기변환_예정연 면담.jpg
 
한편, 예정연 측은 이날 오후 총회 사무실을 찾아가 총회장 림형석 목사와 만나 입장을 전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교회개혁 칼럼 많이 본 기사